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크레딧교정 A-Z] 479. 9~12개월전부터 내지못한 크레딧카드 빚이 3건 $35,000 정도 있습니다. 2~3개월이면 갚지않으면서 모두 해결주겠다는 하는데, 맡겨도 될까요? 솔직하고 현실적인 답변 부탁합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NEW HOPE CREDIT
  • 21.03.03 07:32:11
  • 추천 : 0
  • 조회: 18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이 약속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0.001% 정도로 보면됩니다. 이 케이스를 맡은 업체가 ‘신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해도 문의하신 내용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뜻입니다. 이런류의 비현실적인 광고 문구를 접하시더라도 결코 현혹되지말라는 첨언도 드립니다.


왜 이런 약속이 지극히 비현실적인 지는 크레딧의 메카니즘을 조금만 살펴보아도 쉽게 이해할 수있습니다. 불과 1년여전부터 카드 대금을 pay하지 않았다면 현재 이 어카운트는 Charge off상태일 것으로 예상할 수있습니다. (크레딧 리포트를 상세하게 체크해봐야 정확한 내용을 알 수있겠지만) 일반적인 프로세스를 따지면 상당수 케이스는 콜렉션으로 넘어가지도 않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채무는 원채권자(은행 또는 카드회사, Original Creditor)에게 아직 남아있는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크레딧뷰로와 법적인 싸움을 벌여도 원하는 결과를 얻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Verified(사실관계가 확인됐다)라는 결과물을 얻을 가능성이 99%는 넘습니다. 크레딧 뷰로와 은행(또는 카드회사)측이, 설령 콜렉션회사로 넘어갔더라도 상대가 어렵지 않게 갚지않은 채무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에 하나, 크레딧 교정을 통해 (가능성은 극히 낮지만) 이 문제를 크레딧 리포트에서 정리한다고 해도, 또 다른 먹구름이 몰려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원채권자가 이 문제를 콜렉션회사로 넘기거나 채무자에 대한 (민사)소송을 통해 승소한다면 그 결과물(Collection, Judgment)로 인해 더 큰 어려움을 겪게됩니다. 


그렇다면, 현실적으로 어떻게 해야하는 것이 가장 좋을까요? 해당되는 문제들을 협상(settlement)을 통해 원금과 이자를 절반 이상, 또는 최대한 깍아서(Reduce) 갚고 이 문제를 크레딧 리포트 상에서 교정하는 것이 가장 빠른 길입니다. 만일 할인된 금액을 갚을 여력이 없다면, 작은 금액부터 settle을 해서 해결하는 것도 좋은 대안입니다. 그 것도 쉽지 않다면, 현재시점에서는 모든 행동을 멈추고 최소 1~3년 후에 크레딧 교정을 시작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입니다. 


어 떤 방법을 선택하든, 이제 1년 남짓 지난 문제들을 크레딧 교정으로 몇달만에 해결해준다는 약속은 현실성이 매우 떨어진다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싼맛에 “다 해준다”는 유혹에 넘어가가게 되면 시간, 비용이 낭비와 낭패감을 감당하기 어려울 수있습니다.



*이메일 을 주시면 크레딧 교정 칼럼 시리즈를 모두 보내드립니다.


Free Consultation 516-574-2577 / 718-878-3313

200 Garden City Plaza #200, Garden City, New York 11530

163-28 Northern Blvd #2D, Flushing,New York 11358


**This article is not a legal advice and cannot be used for that purpose. This was made only to provide credit-related information.**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크레딧교정 A-Z] 479. 9~12개월전부터 내지못한 크레딧카드 빚이 3건 $35,000 정도 있습니다. 2~3개월이면 갚지않으면서 모두 해결주겠다는 하는데, 맡겨도 될까요? 솔직하고 현실적인 답변 부탁합니다.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2153 16.11.09
공지
NY교차로
714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558 17.01.04
709
박희철 변호사
1 21.04.16
708
NEW HOPE CREDIT
3 21.04.16
707
NEW HOPE CREDIT
5 21.04.16
706
Andrew Kim
2 21.04.16
705
Andrew Kim
1 21.04.16
704
NEW HOPE CREDIT
6 21.04.14
703
NEW HOPE CREDIT
6 21.04.14
702
Andrew Kim
23 21.04.14
701
Andrew Kim
3 21.04.14
700
NEW HOPE CREDIT
16 21.04.09
699
NEW HOPE CREDIT
15 21.04.09
698
Andrew Kim
14 21.04.06
697
Andrew Kim
11 21.04.06
696
박희철 변호사
15 21.04.02
695
NEW HOPE CREDIT
17 21.03.31
694
NEW HOPE CREDIT
11 21.03.31
693
Andrew Kim
8 21.03.26
692
Andrew Kim
10 21.03.26
691
NEW HOPE CREDIT
19 21.03.26
690
NEW HOPE CREDIT
18 21.03.26
689
박희철 변호사
10 21.03.26
688
Andrew Kim
14 21.03.24
687
Andrew Kim
8 21.03.24
686
NEW HOPE CREDIT
16 21.03.24
685
NEW HOPE CREDIT
21 21.03.24
684
박희철 변호사
15 21.03.19
683
Andrew Kim
5 21.03.17
682
Andrew Kim
6 21.03.17
681
NEW HOPE CREDIT
11 21.03.17
680
NEW HOPE CREDIT
11 21.03.17
679
박재홍 변호사
12 21.03.12
678
박재홍 변호사
10 21.03.12
677
Andrew Kim
10 21.03.12
676
Andrew Kim
5 21.03.12
675
박희철 변호사
55 21.03.12
674
NEW HOPE CREDIT
20 21.03.03
->
NEW HOPE CREDIT
18 2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