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Andrew's Travel notes] 49. 자연이 빚은 세계에서 최고 큰 다리 유타주 레인보우브릿지 (2)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Andrew Kim
  • 21.02.12 06:55:47
  • 추천 : 0
  • 조회: 9

 Andrew’s Travel Notes

재미난 미국 방방곡곡 이야기 (49부)

자연이 빚은 세계에서 최고 큰 다리 유타주 레인보우브릿지 



이 세상에는 자연이 만든 다리가 많다. 지질학 용어로 브릿지 (Bridge)라고 한다. 


브릿지로 유명한 곳은 유타주 아치스케년에 가면 또 너무나 많다. 더블 오 브릿지를 보면 자연이란 조각가의 위대함에 경이로움이 느껴진다. 어디 그 뿐이랴!  켈리포니아 죽음의 계곡 국립공원 안의 네츄럴브릿지도 장관이다. 이렇게 미서부 여행하다 보면 여기저기 보이는 네츄럴브릿지의 암석을 자주 접할 수 있다. 그런데 그 많은 브릿지 중에서 이 세상 최고 큰 규모의 브릿지 만나로 가는 길은 처음부터 가슴 설랜다. 배를 타고 무려 편도 3시간의 긴 여행을 해야 한다. 


파웰 호수 가로 지르며 달리는 선상에서 내려다 보니 호수 바닥까지 선명히 보일 정도로 수정알 같이 물이 맑다. 그리고 물에 반 이상 잠긴 양 옆의 암석들. 이렇게 물에 잠긴 케년을 따라 달리는 배 안에서 이 세상 시름을 날려본다. 이러다 보니 어느새 배는 긴 뱃고동 소리 내며 도착을 알린다. 하선 한 후에 호수에 둥둥 뜬 부교 따라 아름다운 파웰호수 위로 걸어가는 것도 이색적이다. 상륙한 후, 바람과 비에 의한 풍화와 침식이 만들어 낸 깍이고 깍인 사암이 만들어 낸 모래와 자갈길 위로 한참 걷는다. 드디어 저 멀리 조각가 자연의 손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경이로운 창조물 레인보우 브릿지가 우뚝 눈 앞에 나타난다. 


이 세상 어떤 브릿지보다 더 색상이 휠씬 붉고 우아하다. 무지개가 이 산봉우리에서 저 산봉우리 가로 질러 브릿지처럼 연결한 듯한 모습이다. 가운데 깊은 협곡을 두고 하늘 위로 버티는 브릿지 모습이 영낙 없이 무지개 형상이다. 세계에서 최고 큰 브릿지답게 길이가 약 84미터 그리고 높이가 거의 90미터에 육박하니 거의 축구장 길이다. 크기에서부터 보는 이의 시선을 압도한다. 


The 7 Natural Wonders of the World (세계7대 자연비경)에 들어갈 정도로 엄청난 규모의 브릿지다. 이런 비경의 거대한 브릿지 조각가는 다름 아닌 3천만년 전 그 밑으로 흐르던 물길이었다. 바람에 의한 풍화와 비에 의한 침식 그리고 겨울에 얼어 붙었다가 봄에 녹는 해동 이 세명의 자연조각가가 만든 것을 지질학에서 Arch (아치)라고 한다. 그러나 물길에 깎여 만들어진 것은Bridge(브릿지)라고 한다. 그래서 만년 전부터 이곳 브릿지 옆에 살던 인디안들 마저 신의 다리라고 명하고 그 다리 아래로 지나 다니지 않았다고 한다. 


안내 팻말에 먼 옛날부터 이곳은 인디안들이 신성시 여기던 곳이기에 그들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다리 아래로 내려가지 말라고 안내판에 적혀있다. 그 옛날 인디안들이나 지금같은 현대 세상에서 살아가는 우리나 모두 자연 앞에서 느끼는 감정은 시대를 떠나 똑 같은 것 같다. 이곳 레인보우 브릿지 아래 협곡 바닥에 뉴욕 자유의 여신상을 세워도 그 안에 쏙 들어간다는 거대한 이곳 브릿지를 보면 볼수록 어딘가 인간이 쉽게 범접 할 수 었는 태고의 기운마저 느껴진다. 


브릿지는 오후의 강렬한 햇살에 반사되어 더욱 더 붉은색으로 타 들어간다. 너무나 환상의 브릿지다. 인간이 만들고 싶어도 만들 수 없는 이런 거대한 브릿지 앞에서 무상무념에 빠진다. 모두들 말이 없다. 조용한 사색만이 시간이란 정적을 깬다. 돌아오는 길에 자꾸만 뒤 돌아다 본다. 한번 더 구불구불한 길을 꺾으면 이젠 브릿지 볼 수가 없어 마지막으로 한번 더 돌아다 본다. 언젠고 또 올 날을 기대해 보며 아쉬운 발걸음 돌린다. 마음속 레인보우 브릿지처럼 언제나 영원한 꿈의 브릿지 같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Andrew's Travel notes] 49. 자연이 빚은 세계에서 최고 큰 다리 유타주 레인보우브릿지 (2)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702 16.11.09
공지
NY교차로
2071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548 17.01.04
674
NEW HOPE CREDIT
1 21.03.03
673
NEW HOPE CREDIT
3 21.03.03
672
Andrew Kim
1 21.03.03
671
Andrew Kim
1 21.03.03
670
박재홍 변호사
2 21.03.03
669
박재홍 변호사
3 21.03.03
668
NEW HOPE CREDIT
8 21.02.27
667
NEW HOPE CREDIT
4 21.02.27
666
Andrew Kim
4 21.02.27
665
Andrew Kim
8 21.02.27
664
박재홍 변호사
2 21.02.27
663
박재홍 변호사
5 21.02.27
662
NEW HOPE CREDIT
19 21.02.16
661
NEW HOPE CREDIT
13 21.02.16
660
Andrew Kim
6 21.02.16
->
Andrew Kim
9 21.02.12
658
박재홍 변호사
7 21.02.12
657
박재홍 변호사
15 21.02.12
656
NEW HOPE CREDIT
21 21.02.10
655
NEW HOPE CREDIT
9 21.02.10
654
Andrew Kim
5 21.02.10
653
Andrew Kim
3 21.02.10
652
박재홍 변호사
5 21.02.10
651
박재홍 변호사
13 21.02.10
650
NEW HOPE CREDIT
17 21.01.29
649
NEW HOPE CREDIT
20 21.01.29
648
Andrew Kim
8 21.01.29
647
Andrew Kim
6 21.01.29
646
박재홍 변호사
10 21.01.29
645
박재홍 변호사
10 21.01.29
644
NEW HOPE CREDIT
9 21.01.20
643
NEW HOPE CREDIT
26 21.01.20
642
Andrew Kim
7 21.01.20
641
Andrew Kim
7 21.01.20
640
박재홍 변호사
19 21.01.08
639
박재홍 변호사
21 21.01.08
638
NEW HOPE CREDIT
47 20.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