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크레딧교정 A-Z] 470. 추수감사절(Thanksgiving), 성탄절(Christmas)… 연말 휴가 시즌에 크레딧 교정 결과가 뜻밖에 좋은 까닭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NEW HOPE CREDIT
  • 21.01.20 06:24:36
  • 추천 : 0
  • 조회: 10

세월이 쏜살같다. 이보다는 총알 같다는 느낌이 더 맞을 듯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Pandemic으로 점철된 2020년도 종착역을 향해 가고있습니다. 벌써 11월. 머지않아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새해가 다가옵니다. 여전히 Pandemic의 공포가 여전하지만, Holiday season을 마냥 지나칠 수는 없겠지요. 너무 빠른 세월의 흐름이 야속하기는 하지만, 연말연시 휴가시즌은 크레딧교정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갖습니다. 크레딧 교정의 결과물이 상대적으로 양호하게 나오는 경향이 뚜렷하기 때문입니다.


왜 그럴까요. 크레딧 뷰로(Experian, Equifax, Transunion)는 생래적으로 영리를 추구하는 100% 사기업입니다. 이들에게도 “이익 극대화”하는 기업 생리가 작용합니다. 이익을 올리려면 비용과 지출은 최소화하고 수입은 최대한 늘려야합니다. 이런 기업논리 때문에 인력 운용 측면에서도 경제성을 추구하는 것이 현실이기도 합니다.


헌데, (한국분들과는 다소 다르게) 미국인들은 여름 휴가철은 물론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대부분 휴가를 떠납니다. 당연히 크레딧 뷰로에서도 이 시즌에는 인력이 매우 부족해집니다. 여전히 Pandemic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습니다. 휴가시즌이라고 해서 “크레딧 뷰로가 Dispute(이의제기)을 접수하면 30+5일 이내에 해당 사항에 대한 조사과정(Reinvestigation)을 거쳐 조치(Delete, Verify)를 취해야 한다”는 연방법(Fair Credit Reporting Act) 규정은 달라지지 않습니다. 조사방법과 결과물이 “100% 정확, 완벽, 증명할 수 있어야 한다”는 규정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이런 원칙에서 한치라도 벗어나면 해당 케이스를 삭제해야 하는 것이 연방법 규정입니다.


크레딧 뷰로에는 매일 뷰로별로 1만~2만건의 Dispute이 접수됩니다. 이들이 처리하는 케이스는 연간 60억건이 넘는다고 합니다. 상당부분은 AI(인공지능)과 슈퍼컴퓨터 시스템등을 통해 처리하지만, 해당 케이스에 대한 삭제 여부 같은 중요사항은 사람이 결정을 합니다. 직원들이 상당수 휴가를 떠나면 정상적인 업무가 어렵겠지요. 또 연방법 규정을 100% 지키는 것도 매우 어려워지겠지요. 


이런 사정 때문에 여름 휴가철과 추수감사절,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예상외로 크레딧 Repair가 좋은 결과를 얻는 경우가 눈에 띄게 많아집니다. 현 시점이 크레딧교정을 시작하는 데 적기인 셈입니다. 그러나 휴가 시즌이라는 특수한 조건이 있다고 해서 모든 문제를 Repair만으로 해결한다고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 크레딧 리포트를 면밀하게 체크한 후 case by case로 해결책을 마련하고 실행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이메일 을 주시면 크레딧 교정 칼럼 시리즈를 모두 보내드립니다.


Free Consultation 516-574-2577 / 718-878-3313

200 Garden City Plaza #200, Garden City, New York 11530

163-28 Northern Blvd #2D, Flushing,New York 11358


**This article is not a legal advice and cannot be used for that purpose. This was made only to provide credit-related information.**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크레딧교정 A-Z] 470. 추수감사절(Thanksgiving), 성탄절(Christmas)… 연말 휴가 시즌에 크레딧 교정 결과가 뜻밖에 좋은 까닭은?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702 16.11.09
공지
NY교차로
2071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548 17.01.04
674
NEW HOPE CREDIT
1 21.03.03
673
NEW HOPE CREDIT
3 21.03.03
672
Andrew Kim
1 21.03.03
671
Andrew Kim
1 21.03.03
670
박재홍 변호사
2 21.03.03
669
박재홍 변호사
3 21.03.03
668
NEW HOPE CREDIT
8 21.02.27
667
NEW HOPE CREDIT
4 21.02.27
666
Andrew Kim
4 21.02.27
665
Andrew Kim
8 21.02.27
664
박재홍 변호사
2 21.02.27
663
박재홍 변호사
5 21.02.27
662
NEW HOPE CREDIT
19 21.02.16
661
NEW HOPE CREDIT
13 21.02.16
660
Andrew Kim
6 21.02.16
659
Andrew Kim
9 21.02.12
658
박재홍 변호사
7 21.02.12
657
박재홍 변호사
15 21.02.12
656
NEW HOPE CREDIT
21 21.02.10
655
NEW HOPE CREDIT
9 21.02.10
654
Andrew Kim
5 21.02.10
653
Andrew Kim
3 21.02.10
652
박재홍 변호사
5 21.02.10
651
박재홍 변호사
13 21.02.10
650
NEW HOPE CREDIT
17 21.01.29
649
NEW HOPE CREDIT
20 21.01.29
648
Andrew Kim
8 21.01.29
647
Andrew Kim
6 21.01.29
646
박재홍 변호사
10 21.01.29
645
박재홍 변호사
10 21.01.29
->
NEW HOPE CREDIT
10 21.01.20
643
NEW HOPE CREDIT
27 21.01.20
642
Andrew Kim
7 21.01.20
641
Andrew Kim
7 21.01.20
640
박재홍 변호사
20 21.01.08
639
박재홍 변호사
22 21.01.08
638
NEW HOPE CREDIT
48 20.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