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크레딧교정 A-Z] 297. 크레딧이 나쁘면 내 주머니에서 돈이 줄줄 샌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NY교차로
  • 19.06.25 05:16:36
  • 추천 : 0
  • 조회: 31

Question: 크레딧이 나빠지면 자동차 1대를 융자로 구입하더라도 엄청난 (이자) 손실이 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느정도인가요? 


Answer: 크레딧에 문제가 발생하면 내 주머니에서 얼마나 많은 돈이 줄줄 새나가는 지를 실제적인 사례를 통해 설명을 드리는 것이 좋겠습니다. 지난해 봄 히스패닉계 40대 남자 고객이 저희 사무실에 찾아오셨습니다. 당시 그분의 크레딧리포트에는 콜렉션, Charge off, Judgment등의 문제들이 5건 올라가 있었고 크레딧 점수는 590점대에 불과했습니다.


이분은 자동차가 매우 필요했기 때문에 $10,000을 다운페이하고 그 당시의 크레딧으로 론($22,676)을 얻어서 차를 구입할 수있었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이자율이 23%에 달했지만 어쩔 수없는 선택이었습니다.


당시 이분의 론 조건은 73개월동안 매월 원금과 이자를 갚아나가는 플랜이었는데, 이 기간의 이자부담만도 $19,518에 달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크레딧 교정을 시작한 이후 이 분의 크레딧 환경은 완전하게 달라지게 됩니다.


6개월 정도 지난 올해 6월말 이분의 크레딧 점수는 680~710점대로 올라갔고, 갖가지 문제들은 모두 해결되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Refinance을 한 결과 해당 자동차 론의 이자율이 5%로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이분이 73개월동안 부담하는 이자 총액은 $3,604로 크게 줄어들어 무려 $15,914의 이자부담을 세이브하게 되었습니다.


만일 크레딧이 원래 수준으로 남았다면 거의 $16,000을 이자로 더 낼 수밖에 없었던 셈입니다. 좋은 크레딧과 나쁜 크레딧은 이처럼 예상을 뛰어넘는 차이를 나타내게 됩니다.


특히 집 모기지는 상환기간이 10년~30년으로 매우 길기 때문에 $100,000 내외, 그 이상의 이자 부담 차이를 안게됩니다. 


결론은 길게 보라는 것입니다. 매월 내는 이자부담의 차이가 쌓이면 시간이 흐른 후 천양지차를 낳게됩니다.


또 한가지. 최소 3~6개월 정도의 충분한 시간을 두고 미리 ‘크레딧 교정+복원’작업을 시작하라는 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크레딧은 당장 1~2개월안에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어떤 이벤트를 계획한다면 미리 크레딧을 체크하고 문제가 있다면 해결하고 내용물이 신통치 않다면 빌드업작업을 하는 것이 돈을 버는 길입니다.


크레딧, 나빠지면 나도 모르게 돈이 새나갑니다. 반대로 크레딧이 회복되면 내가  원하는 것을 성취하는 것은 물론 돈을 세이브하고 벌 수있게 되는 셈입니다.’ 



 *이메일을 주시면 크레딧 교정 칼럼 시리즈를 모두 보내드립니다.


무료상담 516-574-2577 / 718-878-3313

225 West 34th Street 9th Floor New York, NY 10122

200 Garden City Plaza #200, Garden City, NY 11530

163-28 Northern Blvd #2D, Flushing, NY 11358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크레딧교정 A-Z] 297. 크레딧이 나쁘면 내 주머니에서 돈이 줄줄 샌다?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521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376 17.01.04
공지
NY교차로
1335 16.11.09
394
NY교차로
42 19.07.02
393
NY교차로
40 19.06.25
392
NY교차로
32 19.06.25
391
NY교차로
52 19.06.25
->
NY교차로
31 19.06.25
389
NY교차로
31 19.06.25
388
NY교차로
16 19.06.25
387
NY교차로
24 19.06.25
386
NY교차로
37 19.06.25
385
NY교차로
37 19.06.25
384
NY교차로
13 19.06.18
383
NY교차로
24 19.05.20
382
NY교차로
20 19.05.16
381
NY교차로
65 19.05.07
380
NY교차로
52 19.05.07
379
NY교차로
54 19.05.07
378
NY교차로
29 19.04.30
377
NY교차로
68 19.04.23
376
NY교차로
48 19.04.23
375
NY교차로
43 19.04.23
374
NY교차로
20 19.04.19
373
NY교차로
30 19.04.19
372
NY교차로
67 19.04.16
371
NY교차로
44 19.04.16
370
NY교차로
39 19.04.16
369
NY교차로
29 19.04.16
368
NY교차로
29 19.04.10
367
NY교차로
23 19.04.10
366
NY교차로
52 19.04.10
365
NY교차로
39 19.04.10
364
NY교차로
44 19.03.08
363
NY교차로
77 19.03.07
362
James Jung
81 19.03.01
361
NY교차로
122 19.01.30
360
NY교차로
85 19.01.15
359
교차로
101 19.01.04
358
교차로
64 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