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크레딧교정 A-Z] 276. 크레딧은 나의 최대 자산이자 ‘비상식량’!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NEW HOPE CREDIT
  • 18.10.30 06:26:16
  • 추천 : 0
  • 조회: 138

살다보면 돈 천불, 돈 백불 조차 무척 아쉬울 때가 있습니다. 막상 돈 천불, 돈 만불이 급하게 필요해서 이돈을 빌리거나 마련하면서 큰 어려움을 겪은 분들도 적지않을 것입니다. 아쉬운 소리를 해야하거나 자존심을 굽혀가면서 하소연을 해야하는 경우도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고통스런 과정을 거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지인들의 도움조차 받지 못해 악성 사채에 손을 내미는 분들도 적지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만일 이런 경우, 나의 크레딧이 양호(Strong)하다면 어떨까요? 나 자신에 대한 자존감을 절대 굽히지않으면서 다양한 방법을 쉽게 동원할 수있습니다. 필요에 따라 그동안 확보해놓은 크레딧 라인을 사용하거나, 론(Loan)을 신청할 수있습니다. 설령 보고한 Income Tax가 적더라도 크레딧만 Strong하다면 은행에서 정식으로 개인론 또는 비지니스 론을 받는 루트가 열려있습니다. 크레딧은 나에게 힘들 때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비상식량’이자 ‘비상 루트’인 셈입니다.

물론 형편이 너무 힘겨워서 크레딧이 망가진 분들에게는 이런 명제가 해당되지않을 수있습니다. 배부른 소리라고 한마디하실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도 ‘생명줄’은 만들어놓아야하고, 내가 쌓아올린 크레딧은 절대 나를 배신하지않습니다. 

올해초 50대 남자분들이 부인과 함께 저희 Garden City 사무실을 찾아오셨습니다. 10여년전에 Bankruptcy(파산)을 한 이후 Bad Credit으로 살아온 나날이 너무 서러워서 Good Credit을 만들기 위한 목적이었습니다. 이분은 파산 이후에도 몇가지 콜렉션 문제가 남아있었고, 과거에 사용했던 작은 Limit의 크레딧 2장이 전부였습니다. 그로부터 8개월여가 흐른 현 시점에서 이 분은 $45,000 정도의 크레딧 라인을 확보하고 있을 뿐 아니라 크레딧 스코어는 720을 넘습니다. 필요하다면 몇만불 정도는 개인론을 통해 쉽게 확보할 수있는 상태입니다. 이분이 만일 재정적으로 어떤 어려운 상황을 맞는다면 어떻게 대처할 수있을까요? 아마도 아쉬운 소리를 하지않으면 슬기롭게 이겨나갈 수있을 것입니다.

미국 경기가 상당 기간의 호황국면을 지나 좋지않은 상황을 맞을 수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이미 실물경기는 너무 좋지않다는 하소연도 들을 수있습니다. 전반적인 경기상황과 별개로 나에게도 원치않는 경제적 상황이 (물론 그렇게 되면 안되겠지만) 찾아올 수도 있습니다. 살다 보면 예기치 못한 일을 겪을 수도 있고, 업다운(Up and down)은 있게 마련입니다. 내가 어려울 때, 절실하게 금전을이 필요로 할 때 크레딧은 나의 구세주가 될 수있습니다. 그러나 그 크레딧은 미리 미리 준비하는 자에게 은혜를 내려줍니다.   

 



*이메일을 주시면 크레딧 교정 칼럼 시리즈를 모두 보내드립니다.


무료상담 516-574-2577 / 718-878-3313

225 West 34th Street 9th Floor New York, NY 10122

200 Garden City Plaza #200, Garden City, NY 11530

163-28 Northern Blvd #2D, Flushing, NY 11358


**This article is not a legal advice and cannot be used for that purpose. This was made only to provide credit-related information.**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크레딧교정 A-Z] 276. 크레딧은 나의 최대 자산이자 ‘비상식량’!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507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364 17.01.04
공지
NY교차로
1272 16.11.09
384
NY교차로
2 19.06.18
383
NY교차로
11 19.05.20
382
NY교차로
10 19.05.16
381
NY교차로
35 19.05.07
380
NY교차로
31 19.05.07
379
NY교차로
28 19.05.07
378
NY교차로
19 19.04.30
377
NY교차로
49 19.04.23
376
NY교차로
34 19.04.23
375
NY교차로
26 19.04.23
374
NY교차로
11 19.04.19
373
NY교차로
16 19.04.19
372
NY교차로
39 19.04.16
371
NY교차로
27 19.04.16
370
NY교차로
23 19.04.16
369
NY교차로
21 19.04.16
368
NY교차로
14 19.04.10
367
NY교차로
15 19.04.10
366
NY교차로
28 19.04.10
365
NY교차로
25 19.04.10
364
NY교차로
33 19.03.08
363
NY교차로
64 19.03.07
362
James Jung
67 19.03.01
361
NY교차로
90 19.01.30
360
NY교차로
74 19.01.15
359
교차로
79 19.01.04
358
교차로
56 19.01.04
357
JOSEPH
135 18.09.20
356
NEW HOPE CREDIT
185 18.10.30
355
NEW HOPE CREDIT
166 18.10.30
->
NEW HOPE CREDIT
138 18.10.30
353
NEW HOPE CREDIT
102 18.10.30
352
NEW HOPE CREDIT
137 18.10.30
351
NEW HOPE CREDIT
83 18.10.30
350
NEW HOPE CREDIT
89 18.10.30
349
NEW HOPE CREDIT
119 18.10.30
348
NEW HOPE CREDIT
82 18.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