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교차로신문
교차로신문
자유게시판
  • [크레딧교정 A-Z] 124. 크레딧 교정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한가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NEW HOPE CREDIT
  • 18.07.18 05:42:53
  • 추천 : 0
  • 조회: 58

QUESTION: 지난달에 자동차 론을 얻기 위해 크레딧 리포트를 체크해보니 연체 기록이 3건 있고  Judgment 기록도 보이는 데, 걱정입니다. 어느 정도의 비용을 들여야 제가 원하는 수준까지 교정이 가능한지도 고민이네요? 몇백불만 내면 다 해결해준다는 곳도 있는데 가능할까요?


ANSWER: 크레딧을 고쳐준다는 업체들이 적지않게 영업중이고, 제시하는 교정 비용도 제각각이어서 다소 혼란스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적게는 몇백불에서 수천불, 그 이상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고객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의 크기가 선택의 중요한 잣대가 될 수있습니다. 그러나 그 비용의 많고 적음을 떠나  업체가 제시하는 비용이 어떤 의미를 갖고있는 지를 따져보는 것이 우선이고 보다 더 중요합니다. 업체측이 제시하는 비용을 지불하면, 고객이 원하는 수준까지 크레딧 상태를 복원해줄 수 있는 가를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몇몇 업체들은 비용을 다소 적게 받는 대신, 3대 크레딧 뷰로에 dispute을 대신해주는 것만으로 일을 마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3대 크레딧 뷰로에 dispute을 하는 작업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연애편지’쓰듯이 길게는 6개월~1년동안 30일~45일 간격으로 Dispute을 반복하면서 고객이 원하는 크레딧 상태를 만드는 것이 크레딧 교정을 통해 이뤄내야 할 목표치입니다.

만일 어떤 고객의 크레딧 리포트상에 5건의 부정적인 내용이 있다고 가정한다면 크레딧 뷰로는 3곳이기 때문에 실제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는 15건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이 문제를 크레딧 리포트상에서 삭제하거나, 크레딧 교정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settlement등을 통해  정상적인 크레딧 상태를 만들어야 합니다. 이뿐 아니라, 고객이 원하는 크레딧 점수도 만들어내야만, 크레딧 교정이 그 진정한 의미를 실현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는 것이 현실입니다. 3대 크레딧 뷰로에 매달 1~3차례 dispute을 해야 하기 때문에 우편비용(Certified Mail & Return Receipt)만도 종국적으로는 총 수백달러가 들어갈 수있습니다. 

크레딧 뷰로와의 ‘법적 싸움’에서는 변호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고 긴요합니다. 이 변호사 비용을  몇백불로 모두 해결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겠지요. 매월 지출할 수밖에 없는 기타 고정비용 등을 따지면 지나치게 적은 비용(로 크레딧 교정을 해준다는 얘기는 신뢰도가 무척 떨어져 보입니다.

크레딧 교정비용으로 무엇을 개런티해주는지, 이를 확인하고 계약서를 작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첫걸음입니다. 교정을 통해 3대 크레딧 뷰로에 올라가 있는 부정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크레딧 교정은 아무런 의미가 없고 시간과 비용의 낭비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이메일 을 주시면 크레딧 교정 칼럼 시리즈를 모두 보내드립니다.


무료상담 516-574-2577 / 718-878-3313

200 Garden City Plaza #200, Garden City, NY 11530

163-28 Northern Blvd #2D, Flushing, NY 11358


**This article is not a legal advice and cannot be used for that purpose. This was made only to provide credit-related information.**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크레딧교정 A-Z] 124. 크레딧 교정 비용은 어느 정도가 적정한가요? - 뉴욕교차로 ː 자유게시판
번호 글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공지
NY교차로
411 16.11.09
공지
NY교차로
904 16.11.09
공지
뉴욕교차로
297 17.01.04
205
JOSEPH
10 18.09.20
204
NEW HOPE CREDIT
64 18.07.18
203
NEW HOPE CREDIT
47 18.07.18
->
NEW HOPE CREDIT
58 18.07.18
201
NEW HOPE CREDIT
53 18.07.18
200
NEW HOPE CREDIT
38 18.07.18
199
NEW HOPE CREDIT
39 18.07.18
198
NEW HOPE CREDIT
34 18.07.18
197
NEW HOPE CREDIT
181 18.03.01
196
NEW HOPE CREDIT
162 18.03.01
195
NEW HOPE CREDIT
177 18.03.01
194
NEW HOPE CREDIT
208 18.03.01
193
NEW HOPE CREDIT
146 18.03.01
192
NEW HOPE CREDIT
137 18.03.01
191
NEW HOPE CREDIT
137 18.03.01
190
NEW HOPE CREDIT
92 18.03.01
189
NEW HOPE CREDIT
85 18.03.01
188
NEW HOPE CREDIT
65 18.03.01
187
NEW HOPE CREDIT
70 18.03.01
186
NEW HOPE CREDIT
65 18.03.01
185
NEW HOPE CREDIT
145 18.03.01
184
NEW HOPE CREDIT
77 18.03.01
183
NEW HOPE CREDIT
60 18.03.01
182
NEW HOPE CREDIT
63 18.03.01
181
NEW HOPE CREDIT
55 18.03.01
180
NEW HOPE CREDIT
63 18.03.01
179
NEW HOPE CREDIT
60 18.03.01
178
NEW HOPE CREDIT
60 18.03.01
177
NEW HOPE CREDIT
69 18.03.01
176
NEW HOPE CREDIT
54 18.03.01
175
NEW HOPE CREDIT
70 18.03.01
174
NEW HOPE CREDIT
396 18.03.01
173
NEW HOPE CREDIT
53 18.03.01
172
NEW HOPE CREDIT
58 18.03.01
171
NEW HOPE CREDIT
69 18.03.01
170
NEW HOPE CREDIT
56 18.03.01
169
NEW HOPE CREDIT
50 18.03.01